한국불교태고종원광사

osolchun@sky33.org

보리라는 나무가 본래
없었으며 명경 또한
본래 없었고, 본래
한 물건도 없었으니
끼일 티끌은 있었겠는가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