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법회시작전 법당에서의 환담>

<머릿글>
仙巖寺 千佛殿앞 老松은 어디서든
늘 보인다. 그 老松 그늘이 드리우
는 房에서
普光 큰스님은 꼿꼿한
스승이셨다. 그래서 또 다른 老松
처럼, 보인다.

그 房에서 걸망에 담아 나와, 片片
이 늘어 놓다가 世上에서 다시 맞은
戊子年에 묶어 놓는다.

後學이 있어 또 다시 片片이 늘어
놓으면 나는 바람이 되고 싶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戊子年 六月十八日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千德山下 圓光寺에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華  鏡 合掌

野壇法席 출판불사 및 선망권속천도를 위한 영산재 석조관음보살상 신조성불사
천수천안관세음보살 및 관음원불 신조성불사   
대방 신개축불사
지장전신축 및 지장보살 십대왕 신조성불사     요사채개축불사
대웅전중창불사 및 약사여래신조성불사


  출간된 포교집
    野壇法席

2008년 7월 20일  佛子信行을 위한 法會講說  野壇法席출판대법회 및 선망부모권속천도를
위한 영산대재를원만회향하였습니다. 태풍 갈매기가 험한 기세로 다가온 날이었으나 오
전 출판법회를 마치도록 푸른하늘을 보여, 이는 부처님께서도 감응 하신 것이라 믿었습
니다. 佛恩에 감사드리고, 동참하시고 행사를 위해 수고하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동영상(다시보기)

 

태풍이 닥아와 있었으나 법회,의식을 진행하는 동안의 맑음은 바램의 성취임에 틀림이 없었다.
일기가 불순함에도 동참해주신 대덕스님들과 신도불자